보도자료

LX세미콘, 뉴라텍과 손잡고 초연결 시대 준비

2024.06.11

■ 시스템 반도체 벤처기업 뉴라텍과 사업협력 MOU 체결

■ ▲ 뉴라텍 기존 제품에 대한 사업협력 ▲경쟁력 강화 제품의 공동개발 ▲ 차세대 제품 상품기획 및 사업화 협력 등 추진

■ 뉴라텍 이석규 대표이사 “LX세미콘과의 협력으로 칩의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

  마케팅 협력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실질적인 사업 확대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 LX세미콘 대표이사 이윤태 사장 “초연결 시대를 맞아 와이어리스 커넥티비티 기술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으며,

  향후 해당 분야의 경쟁력 있는 다양한 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기술 개발 및 미래 시장을 개척해 나갈 계획”

 

LX세미콘(대표이사 이윤태)이 시스템 반도체 벤처기업 뉴라텍(대표이사 이석규)과 손잡고 초연결 시대를 준비하기 위한 ‘와이어리스 커넥티비티(Wireless Connectivity)’ 사업을 추진한다.


LX세미콘은 최근 미국 얼바인에 위치한 뉴라텍의 자회사 뉴라컴을 방문해 시스템반도체 사업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사는 ▲뉴라텍 기존 제품에 대한 사업협력 ▲경쟁력 강화 제품의 공동개발 ▲차세대 제품 상품기획 및 사업화 협력 등을 추진키로 했다. LX세미콘과 뉴라텍은 협약사항의 구체적 이행을 위한 정기적인 회의체도 운영하기로 했다.


뉴라텍은 2014년 국가 출연연구기관인 ETRI(전자통신연구원)에서 창업한 시스템 반도체 벤처기업으로, 저전력의 장거리 IoT 시장을 겨냥한 와이파이 헤일로(Wi-Fi HaLow) 칩을 세계 최초로 출시했다.


뉴라텍 이석규 대표이사는 “LX세미콘과의 협력으로 칩의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 마케팅 협력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실질적으로 사업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LX세미콘 대표이사 이윤태 사장은 “초연결 시대를 맞아 와이어리스 커넥티비티 기술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으며, 향후 해당 분야의 경쟁력 있는 다양한 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기술 개발 및 미래 시장을 개척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서비스 준비중입니다.

보다 나은 서비스 제공을 위하여 페이지 준비중에 있습니다.
빠른 시일내에 준비하여 찾아 뵙겠습니다.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는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합니다.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등에 의해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
불법 대응 센터 http://www.spamcop.or.kr